자소서

글쓰기/일기 2018. 3. 23. 21:50

자기소개서를 쓰는 일은 어렵다.

글쓰는 일은 쉽지 않지만, 자기소개서는 더욱 그렇다.

일기 같은 경우 내 마음대로 쓰면 되지만, 자기소개서 (어려운 이유)는 의 의견보다 이걸 읽는 사람의 시각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참을 고민하고, 또 고민하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다.

쓰다가 이것 저것 검색해보거나, 다른 책을 보기도 하고, 멍하니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자소서를 쓰는 일은 힘들지만, 보람도 있다.

나를 돌아보게 된다.

내가 가진 게 무엇인지 한참을 고민한다. 해본다.

새로 쓸때 마다 나라는 사람에 대해 조금씩 더 알아간다.

즐거울 때도 있고, 우울할 때도 있다.

한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방황하기도 한다.

내 속엔 내가 참 많다.


다 써놓은 걸 읽어보면 괜찮기도, 유치하기도, 어색하기도 하다.

고치고 싶지만, 딱히 다른 글이 생각나지 않는다.

숙성의 시간이 필요하다.


'글쓰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근  (0) 2018.04.24
자소서  (0) 2018.03.23
응원  (0) 2018.02.19
위염  (0) 2018.02.18
예의  (0) 2018.01.26
취준생. 1  (0) 2018.01.20
posted by 오아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