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홈스쿨

책/발췌 2017. 12. 28. 21:59

pp. 7-8

 

어쩌면 다 똑같다. 준석과 은서가 갈피를 못 잡고 끙끙대는 지점이나, 20대 대학생 또는 그 윗세대가 머리 싸매는 지점은 큰 차이가 없다. 나는 2010년 한 해 동안 성인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글쓰기 강좌를 맡을 기회가 있었다. 초딩·중딩과는 또 다른 수강생들의 글을 접하면서 어려움의 본질이 서로 통한다는 걸 확인했다. 뭐가 문제인가. 왜 지루한 글이 반복하는가. 내 식대로 정리하면 두 가지다. 첫째, 가식이다. 둘째, 도식이다. 이것만 넘어서도 글이 달라진다. 가식과 도식은 쉽고 재밌는 글의 적이다.

 

가식은 '폼'이다. 정확히 말하면 '헛폼'이다. 왜 펜만 들면 (아니 자판만 두드리면) 헛폼을 잡으려 할까? 자기만 아는 척, 혼자 옳은 척, 전지 전능하게 세상을 굽어보는 척 뻣뻣해질까? 그 탓에 솔직하지 못한 글이 나온다. 도식은 '틀'이다. 눈치 보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쓰면 안될까? 왜 해온 대로 뻔하게만 쓰려고 할까? 이미 짜인 틀과 방식에 덜 순종했으면 좋겠다. 자기만의 틀을 짤 때 더 짜릿하지 않은가?

 

p.24

 

'순전히 남의 생각'이 아닌 '순전히 내 생각'은 글을 쓰는 데 아주 중요한 요소이다. '순전히 말도 안 되는 너만의 생각'이라면 비웃음만 당하겠지만 '순전히 독창적인 너만의 생각'이라면 박수를 받기에 충분하다. 그것은 자신만의 시각이며, 아이디어이기도 하다. 앞으로 그런 좋은 글을 많이 쓰길 바랄 뿐이다.

 

 

 

' > 발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함민복  (0) 2018.05.10
어른이 된다는 서글픈 일. 김보통.  (0) 2018.02.20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7.12.30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나태주 시집.  (0) 2017.12.29
글쓰기 홈스쿨  (0) 2017.12.28
글쓰기에 도움이 되는 책  (0) 2017.12.26
posted by 오아미

보리차

글쓰기/일기 2017. 12. 27. 21:16

나는 보리차를 좋아한다.

어릴 적 우리 집 냉장고에는 보리차가 종종 들어 있었다.

여름에 땀 흘리고 집에 돌아오면, 투명한 유리잔에 보리차를 가득 담아 마셨다.

밍밍한 물 보다 고소해 보이는 보리차가 더 좋았다.

때론 티비에서 맥주 광고를 보고 나면 나는 맥주 대신 보리차를 따라 벌컥댔다.

보리차로 괜히 어른이 된 흉내를 내곤 했다.

 

요즘 친구들과 만나면 주로 술을 마신다.

차를 앞에 두고 대화한 적이 언젠지 기억나질 않는다.

가끔은 자신이 좋아하는 차를 타서 마시며 이야기를 나눠도 좋겠다.

몇몇 친구들 집에 놀러 갔을 때 냉장고에서 보리차를 발견한 기억이 있다.

아마 내 주위에도 차를 좋아하는 사람이 꽤 있을 것 같다.

 

차가 맛있어서 좋아하는 사람과 건강에 좋다는 생각에 마시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커가며 난 음식, 음료의 맛보다는 효능을 신경쓰게 되었다.

물을 많이 마시는게 좋다는 뉴스를 본 뒤, 나는 의식적으로 물을 많이 마셨다.

투명한 물 대신 다양한 색을 가진 차를 마시곤 한다.

차가 더 맛있고 몸에도 좋다고 생각한다.

요즘 같은 겨울에는 따뜻한 커피나 차 한잔이 나를 기분 좋게 만든다.

 

난 지금도 열심히 보리차를 마신다.

하얀 머그잔 안에 보리차 티백을 넣고 뜨거운 물을 부었다.

2번째 우려내니 옅은 갈색을 띤다.

맛도 좀 맹맹해졌다.

나는 보통 하나의 티백으로 3~4회 우려먹는다.

4번째쯤 되면 거의 무색에 가깝다.

그래도 옅은 향은 남아 있는 듯 하다.

 

문득 보리가 어떻게 자라는지 궁금하다.

보리 농장에 가고 싶다.

보리가 가득한 모습이 보고 싶다.

보리 농장에서 갓 수확한 보리를 볶아서 만든 보리차를 먹고 싶다.

그 맛이 궁금하다.

 

이 글을 쓰며 나는 알게 되었다.

난 보리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다.

그저 보리차가 맛있고 몸에 좋다고 느낀다.

다음에 보리차뿐 아니라 다른 차에 대해 공부를 한 뒤, 새로운 글을 써봐야겠다.

 

'글쓰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의  (0) 2018.01.26
취준생. 1  (0) 2018.01.20
1987  (0) 2018.01.16
12월 29일 일기.  (0) 2017.12.29
보리차  (0) 2017.12.27
비행기  (0) 2017.12.23
posted by 오아미

글쓰기에 도움이 되는 책

책/발췌 2017. 12. 26. 19:09

http://www.kyobobook.co.kr/thisbook/thisbookDetail.laf?targetPage=1&rcmnDvsnCode=008&rcmnFldCode=090207&orderClick=4i5

' > 발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함민복  (0) 2018.05.10
어른이 된다는 서글픈 일. 김보통.  (0) 2018.02.20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7.12.30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나태주 시집.  (0) 2017.12.29
글쓰기 홈스쿨  (0) 2017.12.28
글쓰기에 도움이 되는 책  (0) 2017.12.26
posted by 오아미

아미. 2

글쓰기/사진 일기 2017. 12. 23. 15:15



병원 가는 택시 안에서.


영혼이 소멸된 모습.



살갑게 대해주시던 기사님들 덕분에 편안하게 왔다리갔다리.


'그만 울어 다왔어!'라고 다독이던 츤데레 기사님,

이동장을 앞으로 메고 있어 내가 애기 아빠인줄 알았다던 기사님이 기억에 남는다.


2017. 07. 24.



'글쓰기 > 사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 5  (0) 2018.01.22
아미. 4  (0) 2018.01.02
아미. 3  (0) 2017.12.28
아미. 2  (0) 2017.12.23
아미. 1  (0) 2017.12.23
posted by 오아미

아미. 1

글쓰기/사진 일기 2017. 12. 23. 14:59


크게 한숨 들이켜고 시작합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즐기길.




2017. 08. 29.

'글쓰기 > 사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 5  (0) 2018.01.22
아미. 4  (0) 2018.01.02
아미. 3  (0) 2017.12.28
아미. 2  (0) 2017.12.23
아미. 1  (0) 2017.12.23
posted by 오아미

비행기

글쓰기/일기 2017. 12. 23. 14:49

초등학교 여름방학에 제주도로 가족 여행을 갔다.


비행기를 탄다는 설렘에 나는 무척 신났다.


그 뒤로도 몇번 친구들과 제주도를 갔다 왔다.


재완이를 만나러 케나다도 다녀왔다.


대학교 2학년 여름방학엔 유럽 배낭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을 다니며 느꼈던 두근거림 때문인지 공항에 가면 기분이 좋다.


사람들은 다양한 목적으로 공항을 찾았겠지만, 내게는 좋았던 기억만 있다.


여행을 가는 것 외에도 떠나는 친구를 배웅하러 공항에 간 적도 있다.


왠지 나도 같이 비행기를 타야 될 것 같은 기분이었다.



다시 또 비행기를 타러 공항에 가고 싶다.


'글쓰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의  (0) 2018.01.26
취준생. 1  (0) 2018.01.20
1987  (0) 2018.01.16
12월 29일 일기.  (0) 2017.12.29
보리차  (0) 2017.12.27
비행기  (0) 2017.12.23
posted by 오아미

결심

카테고리 없음 2017. 12. 6. 19:01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yoonreply&logNo=221156129686&navType=tl&proxyReferer=http%3A%2F%2Fm.blog.naver.com%2Fyoonreply%3FcurrentPage%3D1

구체적인 실천 가능한 결심을 하자.
결과에 대한 고민은 받은 뒤에 하자.
결과를 받은 뒤 고민하자.
김칫국은 그만.
posted by 오아미

결심

카테고리 없음 2017. 11. 22. 13:37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독립적인 나의 길을 가자.

posted by 오아미

Code.

2017. 9. 14. 15:16

보호되어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어른. 1

2017. 9. 13. 19:22

보호되어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